비네이티브위젯12101

통계 위젯 (화이트)

17
64
517545

최근 포토로그


눈으로 보는 것이 반드시 진실이 아닐 수 있다 쉽게배우자, 중국어

孔子的轶事

 

眼睛看到的未必是真的

 

  一天晚上孔子看书看得很晚感到腹中饥饿就叫来身边最得意的弟子颜回为师腹中饥饿很想喝碗粥你去厨房把晚饭剩的那点粥给为师热一热颜回去到厨房把粥热好端着粥刚走出厨房风四起碗里落满了沙土颜回犯起难给师傅端过去是对师傅的大不敬倒掉又太可惜这兵荒马乱的年月能找来一点粮食非常不易干脆自己把它喝了再给师傅做一碗孔老夫子饿得受不了就起身出来想看个究竟正好看到颜回在喝粥孔老夫子非常生

  孔老夫子耐着兴致问颜回这是怎么回事师傅的粥你也敢喝颜回委屈的说师傅刚才狂风把沙土刮进碗里给师傅是对老师不敬颜回爱惜粮食故而食之

  孔子近前一看全都明白了微笑着拍拍颜回的肩说好孩子为师错怪你了来这眼睛看到的都未必是真的况是听来的呢

 

공자의 일화

 

눈으로 보는 것이 반드시 진실이 아닐 수 있다

 

어느 날 저녁, 공자가 늦게까지 책을 보다가 약간 허기가 지자 곁에 있던 제자인 안회를 불러 저녁에 먹다 남은 밥을 데워오라고 했다. 안회가 밥을 데워서 부엌을 막 나설 때 예기치 못하게 바깥 날씨가 너무 열악해서 사방에서 바람이 세게 불어 그릇 안에 모래가 잔뜩 들어갔다. 안회는 어떻게 존경하는 스승님께 이렇게 더러운 음식을 올리겠는가 하는 생각에 마음이 몹시 불안해 졌다. 그러나 버리자니 너무 아까웠다. 식량이 매우 귀했던 지라 안회는 정말로 버리기 아까워 자기가 먹은 후 스승님께는 다시 밥을 해드릴 작정이었다. 공자는 너무 배가 고파서 자리에서 일어나 어찌된 영문인지 알아보러 나오다가 마침 안회가 자신의 밥을 먹고 있는 모습을 보았다.

 

공자는 매우 화를 내며 물었다. “이게 어찌된 일이냐? 스승의 밥을 네가 감히 훔쳐 먹다니!” 안회는 억울해 하며 말했다. “스승님, 방금 바람이 세게 불어 모래가 그릇 안에 들어가 버렸습니다. 이것을 스승님께 올리는 것은 스승님에 대한 예의가 아닌 것 같아서 식량을 소중히 여겨 제가 그냥 먹은 것입니다.”

 

자세히 살펴보고 모두 알게 된 공자는 부끄러워 하며 안회에게 말했다. “내가 잘못했구나, 보아하니 내 두 눈으로 보는 것도 반드시 진실이 아닐 수 있는데 하물며 남을 통해 들은 것을 어떻게 쉽게 믿을 수 있겠는가?”

<오늘의 명언>

 

子曰君子不以言不以人。( zǐyuējūnzǐbùyǐyánjǔrén, bù yǐrénfèiyán)

- 군자는 말을 잘한다고 해서 사람을 천거하지 않고, 사람이 보잘것 없다고 해서 말까지 무시해 버리지 않는다.

 


직업의 귀천, 학력의 고하, 재산의 유무로 사람을 쉽게 평가하는 사람들이 새겨들어야 하는 공자의 가르침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